젠코지

출전: y_katsuuu

1400 년에 걸쳐 참배객이 끊이지 않는 젠코지(善光寺). 지금도 연간 약 600 만명이나 되는 참배객이 방문하는 일본인에게 있어서는 친숙한 사찰로서, 이 사찰은 일본 불교의 종파가 생기기 전부터 존재하고 있던 종파가 없는 사찰입니다. 누구나 참배할 수 있다는 개방적이고 관용적인 특징이 사람들로부터 지지를 얻어 인기가 많다고 할 수 있겠네요. 드넓은 경내에는 다양한 볼거리가 있어, 시간이 가는 것도 잊고 즐길 수 있습니다.

주소
나가노현 나가노시 모토요시쵸 491
Tel
+81-26-234-3591
교통정보
JR나가노(長野)역에서 가와나카지마 버스(川中島バス) 젠코지(善光寺) 방면행 또는 레트로 버스(レトロバス) 빈즈루호(びんずる号)로 15분, '젠코지다이몬(善光寺大門)' 정류장 하차, 도보 5분
영업시간/휴일
4:30-16:30 (동절기는 6:00-16:00)
무휴
공식사이트
http://www.zenkoji.jp/
소요시간
90분
입장료
기본 입장 무료 (본당내부・오카이단메구리・젠코지사료관 공통권 500엔, 산몬 배관료 500엔)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y_katsuuu

본전

에도시대(1603~1868) 중기를 대표하는 건축물로서, 국보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또한, 본당의 본존인 '일광삼존아미타여래(一光三尊阿弥陀如来)'는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불상이라고 일컬어집니다. 불교가 전래되었던 시기, 백제로부터 일본에 전해졌다고 알려져 있으며, 일반에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출전:gooブログ

인왕문(仁王門)

현재의 인왕문은 지진 등에 의해 두 번에 걸쳐 소실된 것을 다이쇼시대(1912~1926)에 재건한 것입니다. 문에 들어서면 양쪽으로 인왕상이 맞이해줍니다. 일본의 불사(佛事, 불상을 만드는 사람)인 다카무라 코운(高村光雲), 요네하라 운카이(米原雲海)의 작품으로 박력만점입니다!

출전:hoiyuen

 오쥬즈쵸다이 (お数珠頂戴)

젠코지에서는 365일, 일출과 함께 승려가 본당에서 독경을 하기 때문에 주지가 본당으로 갑니다. 그 때 지니고 있는 염주로 참배길에 줄지어 있는 참배객의 머리를 만져주며 공덕을 내려주는 행위를 '오쥬즈쵸다이(お数珠頂戴)'라고 합니다. 이른 아침부터 본당까지 이어지는 참배길에는 많은 사람들이 무릎을 꿇고 대기하고 있습니다.

 오카이단메구리 (お戒壇めぐり)

젠코지 참배에서 빼놓을 수 없는 '오카이단메구리(お戒壇めぐり)'는 본당 지하의 깜깜한 복도를 손으로 더듬어 가며 진행하여 본존 아래에 있는 '극락에의 자물쇠'를 만지게 됨으로써 본존과 자신의 인연을 맺는다는 것입니다. 일상에서는 거의 경험할 기회가 없는 완전한 어둠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암흑 속을 통과하는 경험에 마음이 동한 참배객도 많다고 합니다.

출전:YAHOO

나카미세 거리 (仲見世通り)

돌로 포장되어 있는 나카미세 거리에는 기념품점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어, 관광지다운 번화함이 넘칩니다. 마음에 드는 기념품을 찾아보기에도 좋고, 나가노 명물인 오야키(おやき)나 화과자 등을 맛보며 잠시 쉬어가기에도 좋답니다!

출전:rch850

명물 '오야키(おやき)'

이 곳에서 꼭 드셔보시길 바라는 것이 명물 '젠코지 오야키'입니다. 밀가루로 된 피의 안쪽에 신슈미소(信州味噌)를 기본으로 하여 노자와나(野沢菜)와 팥앙금, 가지, 무 등 다양한 소를 넣습니다. 몬젠마치(門前町)에는 오야키를 판매하는 곳이 많으므로, 한 손에 오야키를 들고 참배길 및 나카미세 거리를 한가로이 걸어보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출전:fc2ブログ

젠코지

1400 년에 걸쳐 참배객이 끊이지 않는 젠코지(善光寺). 지금도 연간 약 600 만명이나 되는 참배객이 방문하는 일본인에게 있어서는 친숙한 사찰로서, 이 사찰은 일본 불교의 종파가 생기기 전부터 존재하고 있던 종파가 없는 사찰입니다. 누구나 참배할 수 있다는 개방적이고 관용적인 특징이 사람들로부터 지지를 얻어 인기가 많다고 할 수 있겠네요. 드넓은 경내에는 다양한 볼거리가 있어, 시간이 가는 것도 잊고 즐길 수 있습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y_katsuuu

본전

에도시대(1603~1868) 중기를 대표하는 건축물로서, 국보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또한, 본당의 본존인 '일광삼존아미타여래(一光三尊阿弥陀如来)'는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불상이라고 일컬어집니다. 불교가 전래되었던 시기, 백제로부터 일본에 전해졌다고 알려져 있으며, 일반에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출전:gooブログ

인왕문(仁王門)

현재의 인왕문은 지진 등에 의해 두 번에 걸쳐 소실된 것을 다이쇼시대(1912~1926)에 재건한 것입니다. 문에 들어서면 양쪽으로 인왕상이 맞이해줍니다. 일본의 불사(佛事, 불상을 만드는 사람)인 다카무라 코운(高村光雲), 요네하라 운카이(米原雲海)의 작품으로 박력만점입니다!

출전:hoiyuen

 오쥬즈쵸다이 (お数珠頂戴)

젠코지에서는 365일, 일출과 함께 승려가 본당에서 독경을 하기 때문에 주지가 본당으로 갑니다. 그 때 지니고 있는 염주로 참배길에 줄지어 있는 참배객의 머리를 만져주며 공덕을 내려주는 행위를 '오쥬즈쵸다이(お数珠頂戴)'라고 합니다. 이른 아침부터 본당까지 이어지는 참배길에는 많은 사람들이 무릎을 꿇고 대기하고 있습니다.

 오카이단메구리 (お戒壇めぐり)

젠코지 참배에서 빼놓을 수 없는 '오카이단메구리(お戒壇めぐり)'는 본당 지하의 깜깜한 복도를 손으로 더듬어 가며 진행하여 본존 아래에 있는 '극락에의 자물쇠'를 만지게 됨으로써 본존과 자신의 인연을 맺는다는 것입니다. 일상에서는 거의 경험할 기회가 없는 완전한 어둠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암흑 속을 통과하는 경험에 마음이 동한 참배객도 많다고 합니다.

출전:YAHOO

나카미세 거리 (仲見世通り)

돌로 포장되어 있는 나카미세 거리에는 기념품점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어, 관광지다운 번화함이 넘칩니다. 마음에 드는 기념품을 찾아보기에도 좋고, 나가노 명물인 오야키(おやき)나 화과자 등을 맛보며 잠시 쉬어가기에도 좋답니다!

출전:rch850

명물 '오야키(おやき)'

이 곳에서 꼭 드셔보시길 바라는 것이 명물 '젠코지 오야키'입니다. 밀가루로 된 피의 안쪽에 신슈미소(信州味噌)를 기본으로 하여 노자와나(野沢菜)와 팥앙금, 가지, 무 등 다양한 소를 넣습니다. 몬젠마치(門前町)에는 오야키를 판매하는 곳이 많으므로, 한 손에 오야키를 들고 참배길 및 나카미세 거리를 한가로이 걸어보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출전:fc2ブログ

예약하기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