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로텐메한텐치 (養老天命反転地)

드넓은 부지 안에 체험형 예술 작품이 늘어서 있는 공원, 요로텐메한텐치(養老天命反転地). 국내외에서 상을 받아 세계적으로 평가가 높은 예술가 아라카와 슈사쿠(荒川修作)와 동료가 30년이라는 세월에 걸쳐 구상한 뒤 완성된 하나의 예술품입니다. 예술 작품은 모두 몸을 사용하여 즐길 수 있는 체험시설과 같이 되어 있어 있으며, 평형감각과 원근감을 잃게하는 것도 있습니다. 입장시 헬멧과 운동화를 빌릴 수도 있으므로 마음껏 아라카와의 작품에 도전해 보십시오.

주소
기후현 요로군 요로쵸 다카바야시 1298-2 요로공원 내
Tel
+81-584-32-0501
교통정보
요로철도(養老鉄道) 요로(養老)역에서 도보 10분
영업시간/휴일
9:00-17:00
월요일(휴일일 경우에는 다음날), 악천후시
공식사이트
http://www.yoro-park.com/facility-map/hantenchi/
소요시간
2시간 반~반나절
그 외
※원내 대부분이 기복, 요철이 있는 공간이므로 활동하기 편한 차림으로 방문하시기 바랍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요로텐메한텐치 기념관

외벽이 24개의 선명한 색으로 칠해진 요로텐메한텐치 기념관. 외벽의 색상이 안에도 반영되어 있으며, 미로와 같이 복잡한 구조의 내부로 쏟아져 들어오는 자연광이 만들어내는 불가사의한 세계를 체감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 곳은 갤러리의 역할도 하고 있어, 아라카와의 데생 및 CG작품 등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출전:Twitter

극한으로 닮은 것들의 집 (極限で似るものの家)

기후현의 모양을 한 지붕이 특징인 참으로 기묘한 건물이 작품 '극한으로 닮은 것들의 집'입니다. 안에 들어가면 벽을 뚫고 들어간 쇼파와 침대가 눈에 들어옵니다. 천정을 올려다보면 지상을 반전해 놓은 세계가! 자기가 있는 곳이 어딘지 순간적으로 알 수 없게 되는 불가사의한 감각을 맛보시기 바랍니다.

곤충산맥

커다란 바위 여러개가 쌓아 올려져 있는 곤충산맥. 산 꼭대기에는 펌프식 우물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이 곳을 향해 올라가는 인간을 '물을 찾아 산을 오르는 곤충'에 비유하는 장난기 넘치는 작품입니다.

출전:悲しき温帯

원내가 내려다보이는 절경 스폿

8개의 작품이 흩어져 있는 타원형의 들판은 예술을 체감하는 곳일 뿐만 아니라, 아름다운 조망을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뜰을 감싸고 있는 벽에 올라 원내 전체를 내려다보시기 바랍니다. 벽의 경사가 급하므로, 올라가실 때는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숙명의 집 (宿命の家)

낮은 벽으로 둘러싸인 숙명의 집. 바닥 곳곳이 투명하게 되어 있는데, 들여다보면 부엌 등 생활공간이 갇혀 있습니다. 일상과 비일상이 뒤섞인 불가사의한 감각을 맛볼 수 있는 작품입니다. 낮은 벽에 앉아 곰곰이 사색에 잠겨보는 것도 추천합니다!

지령 (地靈)

황색의 입구가 조금 으스스한 '지령'. 좁은 입구를 통해 안으로 들어가면 깜깜한 공간이 나옵니다. 감각에 의존하여 앞으로 나아가면 밝은 방에 도착. 그 곳에서 위를 올려다보면 일본 열도가 보입니다. 이 곳에서 감각을 다잡으시면 더 난이도가 높은 같은 형태의 작품 '끝이 닫히는 방(切り閉じの間)'에 도전해 보시기 바랍니다.

출전:旅ブログ

요로텐메한텐치 (養老天命反転地)

드넓은 부지 안에 체험형 예술 작품이 늘어서 있는 공원, 요로텐메한텐치(養老天命反転地). 국내외에서 상을 받아 세계적으로 평가가 높은 예술가 아라카와 슈사쿠(荒川修作)와 동료가 30년이라는 세월에 걸쳐 구상한 뒤 완성된 하나의 예술품입니다. 예술 작품은 모두 몸을 사용하여 즐길 수 있는 체험시설과 같이 되어 있어 있으며, 평형감각과 원근감을 잃게하는 것도 있습니다. 입장시 헬멧과 운동화를 빌릴 수도 있으므로 마음껏 아라카와의 작품에 도전해 보십시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요로텐메한텐치 기념관

외벽이 24개의 선명한 색으로 칠해진 요로텐메한텐치 기념관. 외벽의 색상이 안에도 반영되어 있으며, 미로와 같이 복잡한 구조의 내부로 쏟아져 들어오는 자연광이 만들어내는 불가사의한 세계를 체감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 곳은 갤러리의 역할도 하고 있어, 아라카와의 데생 및 CG작품 등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출전:Twitter

극한으로 닮은 것들의 집 (極限で似るものの家)

기후현의 모양을 한 지붕이 특징인 참으로 기묘한 건물이 작품 '극한으로 닮은 것들의 집'입니다. 안에 들어가면 벽을 뚫고 들어간 쇼파와 침대가 눈에 들어옵니다. 천정을 올려다보면 지상을 반전해 놓은 세계가! 자기가 있는 곳이 어딘지 순간적으로 알 수 없게 되는 불가사의한 감각을 맛보시기 바랍니다.

곤충산맥

커다란 바위 여러개가 쌓아 올려져 있는 곤충산맥. 산 꼭대기에는 펌프식 우물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이 곳을 향해 올라가는 인간을 '물을 찾아 산을 오르는 곤충'에 비유하는 장난기 넘치는 작품입니다.

출전:悲しき温帯

원내가 내려다보이는 절경 스폿

8개의 작품이 흩어져 있는 타원형의 들판은 예술을 체감하는 곳일 뿐만 아니라, 아름다운 조망을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뜰을 감싸고 있는 벽에 올라 원내 전체를 내려다보시기 바랍니다. 벽의 경사가 급하므로, 올라가실 때는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숙명의 집 (宿命の家)

낮은 벽으로 둘러싸인 숙명의 집. 바닥 곳곳이 투명하게 되어 있는데, 들여다보면 부엌 등 생활공간이 갇혀 있습니다. 일상과 비일상이 뒤섞인 불가사의한 감각을 맛볼 수 있는 작품입니다. 낮은 벽에 앉아 곰곰이 사색에 잠겨보는 것도 추천합니다!

지령 (地靈)

황색의 입구가 조금 으스스한 '지령'. 좁은 입구를 통해 안으로 들어가면 깜깜한 공간이 나옵니다. 감각에 의존하여 앞으로 나아가면 밝은 방에 도착. 그 곳에서 위를 올려다보면 일본 열도가 보입니다. 이 곳에서 감각을 다잡으시면 더 난이도가 높은 같은 형태의 작품 '끝이 닫히는 방(切り閉じの間)'에 도전해 보시기 바랍니다.

출전:旅ブログ

목적별 검색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