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사신궁(宇佐神宮)

오이타현에 있는 우사신궁은 일본 전국에 약 44,000개의 절을 가진 야하타노카미(八幡神)로 불리는 신을 모시는 신사의 총본사로, 오래전부터 황실의 숭경을 받고 있는 신사 중 하나입니다. 725년에 창건된 것으로 알려진 역사 깊은 우사진구 경내에는 본궁 외에 작은 신사가 10여 개가 넘으며, 시간을 두고 차분히 참배할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오이타현 내 제일의 파워 명소로서도 이름이 높은 우사진구는 연간 약 150만명의 사람들이 참배를 위해 방문하는 인기 명소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주소
오이타현 우사시 미나미우사 2859
Tel
+81-978-37-0001
교통정보
JR우사역에서 오이타 교통버스 나카츠・욧카이치시 행으로 15분, 우사하치만 하차
영업시간/휴일
5:30-21:00 (10-3월은 6:00-21:00), 보물관 9:00-16:00
보물관 화요일 휴무
공식사이트
http://www.usajinguu.com/
소요시간
90분
입장료
보물관 배관 300엔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アンチLEICA宣言

애정이 깊어지는 메오토이시(夫婦石)

우사진구 경내의 와카미야 신사(若宮神社) 앞에 참배로가 있습니다. 그곳에 가시면 꼭 발 밑을 잘 보며 나아가 보세요. 돌길로 만들어진 참배로에는 메오토이시(夫婦石)라고 불리는 다른 돌보다 큰 크기의 돌이 2개 붙어 있는 장소가 있으며, 부부나 커플이 손을 잡고 좌우의 돌을 함께 밟으면 행복하게 되며, 독신이라면 두 발로 2개의 돌을 밟으면 좋은 인연을 만날 수 있다고 합니다.

출전:Twitter

운이 트이는 파워 명소 오쿠스(大楠) 녹나무

우사진구 카미노미야 혼덴(上宮本殿) 앞에 있는 높이 약 30m, 줄기 주변 약 5m의 오쿠스 녹나무가 파워 명소로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일본의 유명 뮤지션이 신곡 앨범의 히트를 염원하기 위해 우사신궁을 찾아, 이 녹나무의 줄기에 손을 대고 기도했더니 그 음반이 대히트했다고 합니다. 소문이 퍼지면서 지금은 연일 많은 참배객들이 녹나무에 손을 대고 기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신이 머무는 샘물에 솟아나는 고레이스이(御霊水)

경내 카미노미야(上宮)의 뒷편에 신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진 마름모꼴의 연못이 있습니다. 그 연못가에는 3개의 샘물이 있으며, 그곳에서 솟아 나오는 고레이스이(御霊水)를 마시면 "만병에 효능이 있다", "머리가 좋아진다"라고 전해져, 화제의 파워 명소가 되어 있습니다.

일생에 한번의 소원을 들어주는 지장

우사신궁 경내에 있는 아와시마샤(粟島社)에 있는 소원을 비는 지장도 숨은 파워 명소로 화제를 부르고 있습니다. 두 구의 지장상은 누구에게도 보이지 않고 참배하면 일생에 딱 한번의 소원을 들어 준다고 전해지기에, 중요한 바람이 있는 사람들이 몰래 발길을 옮기는 명소입니다.

우사신궁(宇佐神宮)

오이타현에 있는 우사신궁은 일본 전국에 약 44,000개의 절을 가진 야하타노카미(八幡神)로 불리는 신을 모시는 신사의 총본사로, 오래전부터 황실의 숭경을 받고 있는 신사 중 하나입니다. 725년에 창건된 것으로 알려진 역사 깊은 우사진구 경내에는 본궁 외에 작은 신사가 10여 개가 넘으며, 시간을 두고 차분히 참배할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오이타현 내 제일의 파워 명소로서도 이름이 높은 우사진구는 연간 약 150만명의 사람들이 참배를 위해 방문하는 인기 명소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アンチLEICA宣言

애정이 깊어지는 메오토이시(夫婦石)

우사진구 경내의 와카미야 신사(若宮神社) 앞에 참배로가 있습니다. 그곳에 가시면 꼭 발 밑을 잘 보며 나아가 보세요. 돌길로 만들어진 참배로에는 메오토이시(夫婦石)라고 불리는 다른 돌보다 큰 크기의 돌이 2개 붙어 있는 장소가 있으며, 부부나 커플이 손을 잡고 좌우의 돌을 함께 밟으면 행복하게 되며, 독신이라면 두 발로 2개의 돌을 밟으면 좋은 인연을 만날 수 있다고 합니다.

출전:Twitter

운이 트이는 파워 명소 오쿠스(大楠) 녹나무

우사진구 카미노미야 혼덴(上宮本殿) 앞에 있는 높이 약 30m, 줄기 주변 약 5m의 오쿠스 녹나무가 파워 명소로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일본의 유명 뮤지션이 신곡 앨범의 히트를 염원하기 위해 우사신궁을 찾아, 이 녹나무의 줄기에 손을 대고 기도했더니 그 음반이 대히트했다고 합니다. 소문이 퍼지면서 지금은 연일 많은 참배객들이 녹나무에 손을 대고 기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신이 머무는 샘물에 솟아나는 고레이스이(御霊水)

경내 카미노미야(上宮)의 뒷편에 신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진 마름모꼴의 연못이 있습니다. 그 연못가에는 3개의 샘물이 있으며, 그곳에서 솟아 나오는 고레이스이(御霊水)를 마시면 "만병에 효능이 있다", "머리가 좋아진다"라고 전해져, 화제의 파워 명소가 되어 있습니다.

일생에 한번의 소원을 들어주는 지장

우사신궁 경내에 있는 아와시마샤(粟島社)에 있는 소원을 비는 지장도 숨은 파워 명소로 화제를 부르고 있습니다. 두 구의 지장상은 누구에게도 보이지 않고 참배하면 일생에 딱 한번의 소원을 들어 준다고 전해지기에, 중요한 바람이 있는 사람들이 몰래 발길을 옮기는 명소입니다.

예약하기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