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츠노마치나미

와키마치(脇町)는 에도 시대부터 메이지 시대까지 쪽(藍)과 누에고치(繭)를 취급하던 상인들이 모여 번영했던 마을입니다. 옆집과의 경계선에 '우다츠(うだつ)'라는 방화벽을 설치했던 것에서 유래하여 이 지역은 '우다츠노마치나미(うだつの町並み, 우다츠의 마을)'라고 불립니다. 에도 중기~쇼와 초기에 걸친 85채의 전통적인 건물이 그대로 남아 있는 모습은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시대를 거슬러 올라간 것 같습니다. 비교적 작은 지역 안에 옛날부터 이어져 온 거리나 카페, 기념품 가게 등이 즐비하여 짧은 시간에도 가볍게 즐길 수 있습니다.

주소
도쿠시마현 미마시 와키마치 미나미마치
Tel
+81-888-53-8599
교통정보
JR 아나부키 역에서 차로 7분
영업시간/휴일
자유
공식사이트
http://www.city.mima.lg.jp/
소요시간
60분
입장료
무료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방화벽>

출전:pixta

아름다움을 더하는 라이트 업

저녁때가 되면 오렌지 색의 부드러운 빛을 발하는 램프가 와키마치 우다츠노마치나미를 비춥니다. 그 모습은 낮의 쿨한 인상과 달리 환상적이고 분위기랍니다. 램프는 모두 80cm의 높이, 15m 간격으로 배치되어 있습니다.

미치노에키 아이란도우다츠(道の駅 藍ランドうだつ)

이곳은 와키마치의 관광 거점인 미치노에키(道の駅)에서 선착장을 재현한 공원에 인접해 있습니다. 1층에서는 특산품 등을 판매하고, 2층은 카페라서, 선물 구입도 식사도 전부 이곳에서 해결할 수 있어요. 무료 휴게소로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와키마치 잠수교(脇町潜水橋)

와키마치 우다츠노마치나미 근처에 있는 '와키마치 잠수교(脇町潜水橋)'는 수면에서 불과 1~2m 높이라서, 물이 불어났을 때는 그만 다리가 물속에 잠기고 만답니다. 독특한 분위기와 더불어 운치를 자아내는 모습이 장관이지요. 또한, 아름다운 석양이 보이는 명소로도 유명합니다.

출전:I LOVE TOKUSHIMA

소극장 '오데온좌 (オデオン座)'

'오데온좌(オデオン座)'는 오래전부터 지역 주민들에게 사랑받아 온 소극장으로, 1995년에 폐관된 후 야마다 요지 감독의 영화 '무지개를 잡은 남자(虹をつかむ男)'의 무대로 주목을 모았습니다. 이것을 계기로 내부가 공개되면서 복고풍의 분위기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입장료 : 성인 200엔, 초-중학생 100엔)

출전:pixta

우다츠노마치나미

와키마치(脇町)는 에도 시대부터 메이지 시대까지 쪽(藍)과 누에고치(繭)를 취급하던 상인들이 모여 번영했던 마을입니다. 옆집과의 경계선에 '우다츠(うだつ)'라는 방화벽을 설치했던 것에서 유래하여 이 지역은 '우다츠노마치나미(うだつの町並み, 우다츠의 마을)'라고 불립니다. 에도 중기~쇼와 초기에 걸친 85채의 전통적인 건물이 그대로 남아 있는 모습은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시대를 거슬러 올라간 것 같습니다. 비교적 작은 지역 안에 옛날부터 이어져 온 거리나 카페, 기념품 가게 등이 즐비하여 짧은 시간에도 가볍게 즐길 수 있습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방화벽>

출전:pixta

아름다움을 더하는 라이트 업

저녁때가 되면 오렌지 색의 부드러운 빛을 발하는 램프가 와키마치 우다츠노마치나미를 비춥니다. 그 모습은 낮의 쿨한 인상과 달리 환상적이고 분위기랍니다. 램프는 모두 80cm의 높이, 15m 간격으로 배치되어 있습니다.

미치노에키 아이란도우다츠(道の駅 藍ランドうだつ)

이곳은 와키마치의 관광 거점인 미치노에키(道の駅)에서 선착장을 재현한 공원에 인접해 있습니다. 1층에서는 특산품 등을 판매하고, 2층은 카페라서, 선물 구입도 식사도 전부 이곳에서 해결할 수 있어요. 무료 휴게소로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와키마치 잠수교(脇町潜水橋)

와키마치 우다츠노마치나미 근처에 있는 '와키마치 잠수교(脇町潜水橋)'는 수면에서 불과 1~2m 높이라서, 물이 불어났을 때는 그만 다리가 물속에 잠기고 만답니다. 독특한 분위기와 더불어 운치를 자아내는 모습이 장관이지요. 또한, 아름다운 석양이 보이는 명소로도 유명합니다.

출전:I LOVE TOKUSHIMA

소극장 '오데온좌 (オデオン座)'

'오데온좌(オデオン座)'는 오래전부터 지역 주민들에게 사랑받아 온 소극장으로, 1995년에 폐관된 후 야마다 요지 감독의 영화 '무지개를 잡은 남자(虹をつかむ男)'의 무대로 주목을 모았습니다. 이것을 계기로 내부가 공개되면서 복고풍의 분위기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입장료 : 성인 200엔, 초-중학생 100엔)

출전:pixta

예약하기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