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피로노타키

센피로노타키(千尋の滝)'는 낙차 약 60m의, 야쿠시마(屋久島)를 대표하는 폭포 중 하나입니다. 못쵸무다케(モッチョム岳) 산기슭의 거대한 화강암 암반을 타이노코(鯛之川) 강이 흐르며 파내려가, V자 계곡의 경관을 만들어 냅니다. 폭포의 좌측에 있는 암반이 마치 천 명이 손을 잡은 정도의 크기라는 점에서 '센피로노타키'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일년 내내 비의 양이 많은 야쿠시마에서는 평소에도 폭포의 수량이 많아 박력 있지만, 비가 내린 뒤 등 물의 양이 불었을 때는 더욱 더 박력 넘치는 광경을 볼 수 있습니다.

주소
가고시마현 쿠마게군 야쿠시마쵸 무기오
Tel
+81-996-53-1111
교통정보
미야노우라항에서 택시로 50분
공식사이트
http://www.kagoshima-kankou.com/guide/10712/
소요시간
30분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250m×300m의 화강암 통반석

야쿠시마는 화강암이 융기하여 만들어진 섬입니다. 폭포 좌측에 있는 바위는 그 일부로, 거대한 통반석으로 되어 있습니다. 사이즈가 약 250m×약 300m나 되며, 전망대에서 보더라도 그 크기가 전해집니다.

출전:ここは屋久島

류진노타키(竜神の滝)

타이노코 강에 걸린 센피로바시(千尋橋) 다리에서 볼 수 있는 낙차 30m의 폭포 '류진노타키'. 주위의 경치도 무척이나 아름다우며, 숨겨진 명당과 같은 절경 명소입니다.

토로키노타키(トローキの滝)

'센피로노타키'의 하류에 있는 '토로키노타키'. 낙차 약 6m의 이 폭포는 용소가 아니라 바다로 직접 떨어지는 폭포입니다. 바다로 직접 떨어지는 폭포는 흔치 않으며, 홋카이도 시레토코(知床)의 카무이왓카노타키(カムイワッカの滝)와 야쿠시마의 토로키노타키밖에 없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센피로노타키

센피로노타키(千尋の滝)'는 낙차 약 60m의, 야쿠시마(屋久島)를 대표하는 폭포 중 하나입니다. 못쵸무다케(モッチョム岳) 산기슭의 거대한 화강암 암반을 타이노코(鯛之川) 강이 흐르며 파내려가, V자 계곡의 경관을 만들어 냅니다. 폭포의 좌측에 있는 암반이 마치 천 명이 손을 잡은 정도의 크기라는 점에서 '센피로노타키'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일년 내내 비의 양이 많은 야쿠시마에서는 평소에도 폭포의 수량이 많아 박력 있지만, 비가 내린 뒤 등 물의 양이 불었을 때는 더욱 더 박력 넘치는 광경을 볼 수 있습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250m×300m의 화강암 통반석

야쿠시마는 화강암이 융기하여 만들어진 섬입니다. 폭포 좌측에 있는 바위는 그 일부로, 거대한 통반석으로 되어 있습니다. 사이즈가 약 250m×약 300m나 되며, 전망대에서 보더라도 그 크기가 전해집니다.

출전:ここは屋久島

류진노타키(竜神の滝)

타이노코 강에 걸린 센피로바시(千尋橋) 다리에서 볼 수 있는 낙차 30m의 폭포 '류진노타키'. 주위의 경치도 무척이나 아름다우며, 숨겨진 명당과 같은 절경 명소입니다.

토로키노타키(トローキの滝)

'센피로노타키'의 하류에 있는 '토로키노타키'. 낙차 약 6m의 이 폭포는 용소가 아니라 바다로 직접 떨어지는 폭포입니다. 바다로 직접 떨어지는 폭포는 흔치 않으며, 홋카이도 시레토코(知床)의 카무이왓카노타키(カムイワッカの滝)와 야쿠시마의 토로키노타키밖에 없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예약하기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