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가자키

출전:卯月霧人 / PIXTA

세토나이카이 국립공원 (瀬戸内海国立公園)의 지정 특별 지역인, 신 일본 관광지 100선에서 해안 부문 제1위에 뽑힌 아름다운 곶 (岬=바다로 돌출한 육지). 특유의 「아오이시 (青石)」라고 하는 청록색의 돌이 큰 바위와 절벽에 늘어서 있고, 옛날부터 경승지로서 유명합니다. 서쪽 맨 끝에는 크게 튀어 나온 곶 「반도코노하나(番所の鼻)」가 있고, 정원으로 되어 있습니다. 석양과 세토나이카이의 섬들을 바라보는 절경 포인트인 「사이가자키 (雑賀崎)등대」등이 볼만하답니다. 아름다운 경치를 즐길 수 있는 장소가 많고, 어장으로서도 인기가 있습니다.

주소
와카야마현 와카야마시 사이가자키 629
Tel
+81-73-444-6533
교통정보
JR 와카야마역에서 와카야마 버스 사이가자키 순환으로 40분, 버스 정류장 : 「사이가자키 유엔」하차, 도보 15분
영업시간/휴일
없음
(반도코 정원은 악천후시 휴업, 4월-8월 : 9:00-18:00, 9월-3월 : 8:00-17:00)
소요시간
60분
입장료
무료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hiroaki / PIXTA

오쿠신와카노우라 (奥新和歌の浦)의 해안

「아오이시」라고 불리는 변성암의 한 종류인 「녹니 편암 (緑泥片岩)」의 바위와 절벽이 이어지는 해안. 오래전부터 그 아름다움이 평가되어왔습니다. 아오이시는 바다 밑에도 있어서, 바다가 녹색으로 보인답니다. 1950년의 신 일본 관광지 100선에서 해안 부문 제 1위에도 뽑힌 경승지입니다.

서쪽 맨끝의 곶에 있는 「반도코 정원 (番所庭園)」

사이가자키의 서쪽 맨끝, 와카노우라만 (和歌浦湾)에 튀어 나온 곶에 있는 정원. 이 곶에는 에도시대에 감시 보초의 번소가 있었기 때문에, 「반도코노하나」로 불리고 있습니다. 1863년에는 당시 고위간부였던 가츠 가이슈 (勝海舟)도 방문하였습니다. 석양이 아름다운 것으로 유명하며, 오시마 「大島 (男島=남자 섬)」, 나카노시마「中ノ島 (女島=여자 섬)」 쌍둥이 섬을 바라보실 수 있습니다. (입장료 : 600엔)

사이가자키 어항 (雑賀崎漁港)

조용한 포구가 천연의 어항으로 되어 있어서, 포구의 북쪽의 급사면에 취락이 펼쳐져있습니다. 취락에는 하얀 집이 많으며, 파란 바다와 하늘과 어울리는 아름다운 경치가 펼쳐져있습니다.

사이가자키 등대

사이가자키의 타카노스 (鷹の巣)라고 불리는 절벽 위에 있는 무인의 등대. 등대 위에 올라가면, 반도코 정원과 아와지시마 (淡路島) 등 먼 곳의 섬들도 내려다볼 수 있는 절경이 펼쳐집니다. 사이가자키에서는 옛날부터 봄과 가을의 히간 (彼岸=춘분이나 추분의 전후 각 3일간을 합한 7일간 또는 그 즈음의 계절을 뜻함)에는, 석양에서 다양한 색의 한줄기의 빛이 내린다=「꽃이 내리는」것처럼 보인다는 전설이 있으며, 현재에도 그 날은 많은 사람들이 석양을 보기위해 방문한답니다.

출전:左:blog.s_t

출전:Sum / PIXTA

사이가자키

세토나이카이 국립공원 (瀬戸内海国立公園)의 지정 특별 지역인, 신 일본 관광지 100선에서 해안 부문 제1위에 뽑힌 아름다운 곶 (岬=바다로 돌출한 육지). 특유의 「아오이시 (青石)」라고 하는 청록색의 돌이 큰 바위와 절벽에 늘어서 있고, 옛날부터 경승지로서 유명합니다. 서쪽 맨 끝에는 크게 튀어 나온 곶 「반도코노하나(番所の鼻)」가 있고, 정원으로 되어 있습니다. 석양과 세토나이카이의 섬들을 바라보는 절경 포인트인 「사이가자키 (雑賀崎)등대」등이 볼만하답니다. 아름다운 경치를 즐길 수 있는 장소가 많고, 어장으로서도 인기가 있습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hiroaki / PIXTA

오쿠신와카노우라 (奥新和歌の浦)의 해안

「아오이시」라고 불리는 변성암의 한 종류인 「녹니 편암 (緑泥片岩)」의 바위와 절벽이 이어지는 해안. 오래전부터 그 아름다움이 평가되어왔습니다. 아오이시는 바다 밑에도 있어서, 바다가 녹색으로 보인답니다. 1950년의 신 일본 관광지 100선에서 해안 부문 제 1위에도 뽑힌 경승지입니다.

서쪽 맨끝의 곶에 있는 「반도코 정원 (番所庭園)」

사이가자키의 서쪽 맨끝, 와카노우라만 (和歌浦湾)에 튀어 나온 곶에 있는 정원. 이 곶에는 에도시대에 감시 보초의 번소가 있었기 때문에, 「반도코노하나」로 불리고 있습니다. 1863년에는 당시 고위간부였던 가츠 가이슈 (勝海舟)도 방문하였습니다. 석양이 아름다운 것으로 유명하며, 오시마 「大島 (男島=남자 섬)」, 나카노시마「中ノ島 (女島=여자 섬)」 쌍둥이 섬을 바라보실 수 있습니다. (입장료 : 600엔)

사이가자키 어항 (雑賀崎漁港)

조용한 포구가 천연의 어항으로 되어 있어서, 포구의 북쪽의 급사면에 취락이 펼쳐져있습니다. 취락에는 하얀 집이 많으며, 파란 바다와 하늘과 어울리는 아름다운 경치가 펼쳐져있습니다.

사이가자키 등대

사이가자키의 타카노스 (鷹の巣)라고 불리는 절벽 위에 있는 무인의 등대. 등대 위에 올라가면, 반도코 정원과 아와지시마 (淡路島) 등 먼 곳의 섬들도 내려다볼 수 있는 절경이 펼쳐집니다. 사이가자키에서는 옛날부터 봄과 가을의 히간 (彼岸=춘분이나 추분의 전후 각 3일간을 합한 7일간 또는 그 즈음의 계절을 뜻함)에는, 석양에서 다양한 색의 한줄기의 빛이 내린다=「꽃이 내리는」것처럼 보인다는 전설이 있으며, 현재에도 그 날은 많은 사람들이 석양을 보기위해 방문한답니다.

출전:左:blog.s_t

출전:Sum / PIXTA

예약하기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