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잔보

출전:食べログ

‘리잔보(離山房)'는 1977년 5월에 오픈한 카페. 존 레논과 오노 요코도 자주 다녔던 가게로 유명하며 나무숲에 둘러싸인 나무 발코니에는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 더할 나위 없는 편안함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소박한 목조 건물의 가게도 아담한 정자도 이들을 둘러싼 자연 풍경 또한 언제 찾아가도 변함없습니다. 이러한 안심감으로 많은 팬이 끊임없이 생기는 카루이자와의 전설적인 카페로 맛있는 커피와 디저트를 마음껏 즐겨보세요.

주소
나가노현 키타사쿠군 카루이자와마치 나가쿠라 820-96
Tel
+81-267-46-0184
교통정보
시나노(しなの) 철도선 나카카루이자와(中軽井沢)역 하차, 걸어서 21분
영업시간/휴일
춘하 9:00‐17:00, 추동 10:00‐17:00
수요일・겨울철(12월‐3월) ※임시휴업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공식사이트
http://www.rizanbou.jp/rizanbou.html
소요시간
2시간
그 외
※평균예산(한 명) : 1,000엔~ ※메뉴 : 무카시 나츠카시이 아지노 홋토케키(옛날 그리운 맛의 핫케이크) 850엔, 리잔보 블렌드 700엔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존 레논도 사랑한 마음이 편안해지는 장소

실내에는 존 레논 일가가 왔을 때의 사진이 많이 장식되어 있어 팬에게는 보물 같은 물건들이 한가득. 주인이 마음을 담아 끓여주는 한 잔의 커피는 깊은 맛이 나며 처음 가도 마음 편한 그리운 장소에 돌아온 듯한 기분이 듭니다.

출전:離山房

[존 레논 가족과 리잔보 주인]

출전:aki’s life

먹음직스럽게 부풀어 오른 따끈따끈한 핫케이크 

대인기 메뉴 '옛날 그리운 맛의 핫케이크(昔懐しい味のホットケーキ)' (850엔)는 주문을 받고 나서 굽기 때문에 먹음직스럽게 부풀어 오른 따끈따끈한 상태로 나옵니다. 버터와 메이플시럽의 감칠맛과 단맛이 최고인 일품. 간판메뉴는 일찍이 존 레논도 사랑했다는 블루베리 주스입니다.

출전:食べログ

느긋한 시간이 흐르는 정자

이 카페 정원에는 존 레논의 지정석이며 자주 낮잠을 즐겼다는 정자도 있습니다. 이곳은 카페를 방문하면 꼭 들르고 싶은 추천하는 장소. 숲 속에 있는듯한 기분으로 평온하고 느긋한 시간을 보낼 수 있습니다.

리잔보

‘리잔보(離山房)'는 1977년 5월에 오픈한 카페. 존 레논과 오노 요코도 자주 다녔던 가게로 유명하며 나무숲에 둘러싸인 나무 발코니에는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 더할 나위 없는 편안함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소박한 목조 건물의 가게도 아담한 정자도 이들을 둘러싼 자연 풍경 또한 언제 찾아가도 변함없습니다. 이러한 안심감으로 많은 팬이 끊임없이 생기는 카루이자와의 전설적인 카페로 맛있는 커피와 디저트를 마음껏 즐겨보세요.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존 레논도 사랑한 마음이 편안해지는 장소

실내에는 존 레논 일가가 왔을 때의 사진이 많이 장식되어 있어 팬에게는 보물 같은 물건들이 한가득. 주인이 마음을 담아 끓여주는 한 잔의 커피는 깊은 맛이 나며 처음 가도 마음 편한 그리운 장소에 돌아온 듯한 기분이 듭니다.

출전:離山房

[존 레논 가족과 리잔보 주인]

출전:aki’s life

먹음직스럽게 부풀어 오른 따끈따끈한 핫케이크 

대인기 메뉴 '옛날 그리운 맛의 핫케이크(昔懐しい味のホットケーキ)' (850엔)는 주문을 받고 나서 굽기 때문에 먹음직스럽게 부풀어 오른 따끈따끈한 상태로 나옵니다. 버터와 메이플시럽의 감칠맛과 단맛이 최고인 일품. 간판메뉴는 일찍이 존 레논도 사랑했다는 블루베리 주스입니다.

출전:食べログ

느긋한 시간이 흐르는 정자

이 카페 정원에는 존 레논의 지정석이며 자주 낮잠을 즐겼다는 정자도 있습니다. 이곳은 카페를 방문하면 꼭 들르고 싶은 추천하는 장소. 숲 속에 있는듯한 기분으로 평온하고 느긋한 시간을 보낼 수 있습니다.

예약하기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