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노비키야마 샤쿠손지

출전:pixta

‘누노비키 야마샤쿠손지(布引山釈尊寺)'는 가파른 절벽에 세워진 관음당으로 유명한 절입니다. 이곳에 안치된 관음보살이 바로, 소로 변신해 탐욕스런 할머니를 젠코지(善光寺)로 끌고 가 잘못을 뉘우치게 했다는 일본의 전설에 등장하는 누노비키 관음보살입니다. 관음당 안에 있는 '궁전(宮殿)'은 1100 년 대경에 지어진 것으로, 일본의 국가 중요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수많은 관광지가 자리한 가루이자와(軽井沢)에서도 가까우니 이곳에도 한 번 들러보는 것은 어떨까요?

주소
나가노현 고모로시 오쿠보 2250
Tel
+81-267-22-1234
교통정보
JR 호쿠리쿠 신칸센 사쿠다이라 역에서 JR 고우미 선 고모로 역 하차, 택시 7분, 도보 10분
소요시간
1시간
입장료
무료
베스트 시즌
벚꽃 : 4월 중순-4월 하순, 단풍 : 10월 하순-11월 상순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pixta

스릴 만점! 절벽 위의 관음당(観音堂)

'누노비키샤쿠손지' 절은 15분 정도 험한 산길을 올라간 곳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산을 오르는 것은 조금 힘들지만, 바위산 위에 세워진 붉은 옻칠을 한 관음당은 볼 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위에서 내려다보는 경치도 일품일 뿐만 아니라, 가는 길에도 폭포나 소의 형상을 한 바위나 불상 등 많은 볼거리가 있습니다.

하쿠산샤샤덴(白山社)

모르고 지나칠 만한 규모이지만 1300년~1400 년 경의 건축 양식을 알 수 있는 절로, 나가노 현의 보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관음당 근처에 있는 바위 구덩이 안의 암반 위에 직접 세워졌습니다.

출전:御朱印収集紀行

봄에는 벚꽃의 명소로

‘누노비키샤쿠손지' 절은 벚꽃의 명소로도 유명합니다. 본당 앞에 있는 수령 100 년을 넘긴 벚나무나 수양 벚나무가 교토의 기요미즈데라를 떠올리게 하는 현애 구조(가파른 절벽이나 산비탈에 붙여 세운 일본의 독자적인 사원 건축 양식)로 지어진 관음당과 조화를 이루어 매우 아름답습니다.

가을 단풍도 놓칠 수 없는 곳

가을이 되면 관음당을 둘러싸고 있는 나무들이 선명하게 물들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합니다. 노랑색, 주황색으로 물든 간논도는 근사한 경치뿐만 아니라, 낙엽으로 푹신푹신하게 느껴지는 발걸음이 험한 산길도 즐겁게 만들어 줍니다.

출전:山の写真集

누노비키야마 샤쿠손지

‘누노비키 야마샤쿠손지(布引山釈尊寺)'는 가파른 절벽에 세워진 관음당으로 유명한 절입니다. 이곳에 안치된 관음보살이 바로, 소로 변신해 탐욕스런 할머니를 젠코지(善光寺)로 끌고 가 잘못을 뉘우치게 했다는 일본의 전설에 등장하는 누노비키 관음보살입니다. 관음당 안에 있는 '궁전(宮殿)'은 1100 년 대경에 지어진 것으로, 일본의 국가 중요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수많은 관광지가 자리한 가루이자와(軽井沢)에서도 가까우니 이곳에도 한 번 들러보는 것은 어떨까요?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pixta

스릴 만점! 절벽 위의 관음당(観音堂)

'누노비키샤쿠손지' 절은 15분 정도 험한 산길을 올라간 곳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산을 오르는 것은 조금 힘들지만, 바위산 위에 세워진 붉은 옻칠을 한 관음당은 볼 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위에서 내려다보는 경치도 일품일 뿐만 아니라, 가는 길에도 폭포나 소의 형상을 한 바위나 불상 등 많은 볼거리가 있습니다.

하쿠산샤샤덴(白山社)

모르고 지나칠 만한 규모이지만 1300년~1400 년 경의 건축 양식을 알 수 있는 절로, 나가노 현의 보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관음당 근처에 있는 바위 구덩이 안의 암반 위에 직접 세워졌습니다.

출전:御朱印収集紀行

봄에는 벚꽃의 명소로

‘누노비키샤쿠손지' 절은 벚꽃의 명소로도 유명합니다. 본당 앞에 있는 수령 100 년을 넘긴 벚나무나 수양 벚나무가 교토의 기요미즈데라를 떠올리게 하는 현애 구조(가파른 절벽이나 산비탈에 붙여 세운 일본의 독자적인 사원 건축 양식)로 지어진 관음당과 조화를 이루어 매우 아름답습니다.

가을 단풍도 놓칠 수 없는 곳

가을이 되면 관음당을 둘러싸고 있는 나무들이 선명하게 물들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합니다. 노랑색, 주황색으로 물든 간논도는 근사한 경치뿐만 아니라, 낙엽으로 푹신푹신하게 느껴지는 발걸음이 험한 산길도 즐겁게 만들어 줍니다.

출전:山の写真集

목적별 검색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