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고챠테

아타미(熱海)에 있는 정취있는 노포(老舗) 료칸 '야마키 료칸(山木旅館)'. 이 료칸의 식당이 독립하여 생긴 곳이 '마고챠테(まご茶亭)'입니다. 이 곳에서 드실 수 있는 것은 '마고챠(まご茶)'라고 불리는 아타미의 향토요리. 원래 어부들이 배 위에서 먹던 것이 이어져 내려온 것으로 간장에 절인 참치 한 토막을 흰밥 위에 얹어, 차를 부어서 즐기는 메뉴입니다. '마고챠테'에서는 차가 아닌 특별한 육수를 부어서 먹는 것이 특징으로, 이 육수는 자기도 모르게 다 마셔버리고 싶어질 것 같이 일품입니다!

주소
시즈오카현 아타미시 츄오쵸 17-14
Tel
+81-557-81-3063
교통정보
JR 키노미야(来宮)역에서 도보 8분
영업시간/휴일
11:00-15:00 부정기적 휴점
공식사이트
http://www.yamakiryokan.co.jp/chaya.html
그 외
※평균예산 (1인) : 점심 2,000엔~※메뉴: 마고챠즈케(まご茶漬け) 1,500엔, 마고챠젠(まご茶膳) 2,000엔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食べログ

이 곳이 자랑하는 육수를 부어 먹는 한 그릇

마고챠의 맛을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육수. '마고챠테'에서는 다시마와 가다랑어로 뽑은 주인이 자랑하는 육수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위에 올려 있는 참치의 맛을 살리는 담백한 그 맛은 마지막까지 느끼하지 않게 즐길 수 있습니다.

출전:食べログ

대부분의 사람들이 주문하는 최고 인기 메뉴

'마고챠테'의 대표적인 요리는 물론 '마고챠즈케(まご茶漬け)' (1500엔)입니다. 따끈따끈한 육수를 부음으로써 참치의 색, 식감, 맛이 서서히 변합니다. 날 것에 가까운 참치부터 충분히 가열된 참치까지를 한 그릇으로 전부 맛볼 수 있습니다.

출전:食べログ

옛 민가와 같은 차분한 공간

내부에는 옛 민가와 같은 차분한 공간이 펼쳐져 있습니다. 카운터석은 목재의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형태이고, 테이블석에는 다다미가 깔려져 있어 일본스러운 분위기가 감돌고 있습니다. 일대에 전해져 내려오는 향토 요리를 맛보기에 최적인, 왠지 정겨움이 느껴지는 분위기입니다.

출전:食べログ

마고챠테

아타미(熱海)에 있는 정취있는 노포(老舗) 료칸 '야마키 료칸(山木旅館)'. 이 료칸의 식당이 독립하여 생긴 곳이 '마고챠테(まご茶亭)'입니다. 이 곳에서 드실 수 있는 것은 '마고챠(まご茶)'라고 불리는 아타미의 향토요리. 원래 어부들이 배 위에서 먹던 것이 이어져 내려온 것으로 간장에 절인 참치 한 토막을 흰밥 위에 얹어, 차를 부어서 즐기는 메뉴입니다. '마고챠테'에서는 차가 아닌 특별한 육수를 부어서 먹는 것이 특징으로, 이 육수는 자기도 모르게 다 마셔버리고 싶어질 것 같이 일품입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食べログ

이 곳이 자랑하는 육수를 부어 먹는 한 그릇

마고챠의 맛을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육수. '마고챠테'에서는 다시마와 가다랑어로 뽑은 주인이 자랑하는 육수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위에 올려 있는 참치의 맛을 살리는 담백한 그 맛은 마지막까지 느끼하지 않게 즐길 수 있습니다.

출전:食べログ

대부분의 사람들이 주문하는 최고 인기 메뉴

'마고챠테'의 대표적인 요리는 물론 '마고챠즈케(まご茶漬け)' (1500엔)입니다. 따끈따끈한 육수를 부음으로써 참치의 색, 식감, 맛이 서서히 변합니다. 날 것에 가까운 참치부터 충분히 가열된 참치까지를 한 그릇으로 전부 맛볼 수 있습니다.

출전:食べログ

옛 민가와 같은 차분한 공간

내부에는 옛 민가와 같은 차분한 공간이 펼쳐져 있습니다. 카운터석은 목재의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형태이고, 테이블석에는 다다미가 깔려져 있어 일본스러운 분위기가 감돌고 있습니다. 일대에 전해져 내려오는 향토 요리를 맛보기에 최적인, 왠지 정겨움이 느껴지는 분위기입니다.

출전:食べログ

예약하기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