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루이자와 이오리 오시마

출전:食べログ

‘카루이자와 이오리 오시마(軽井沢 庵 大嶋)'는 본격 카이세키(懐石) 요리를 부담 없이 맛볼 수 있는 일식점. 카루이자와(軽井沢)와 나카카루이자와(中軽井沢)를 연결하는 카루이자와 바이패스에 면해 있으며, 콘크리트 벽과 건물로 구성된 모던하고 심플한 외관이 표식입니다. 젊고 연구에 열심인 주인이 계절 야채와 생선을 중심으로 한 일식을 제공해 줍니다. 주인의 모친이 정성을 들여서 키운 자연 재배 야채는 맛이 깊으며, 그 재료의 맛을 제대로 끌어내기 위해서 약하게 간을 하여 고급스러운 맛을 냈습니다. 카루이자와에는 일식을 파는 가게가 의외로 적기 때문에 귀중한 가게 중 하나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주소
나가노현 키타사쿠군 카루이자와쵸 나가쿠라 646-1
Tel
+81-80-4345-2009
교통정보
시나노테츠도, 나카카루이자와역에서 택시로 6분(약 2.8km)
영업시간/휴일
런치: 12:00‐15:00(L.O.14:00), 디너: 18:00‐21:00(L.O.20:00) ※디너는 예약 필요
부정기 휴무 있음
공식사이트
https://www.facebook.com/%E8%BB%BD%E4%BA%95%E6%B2%A2-%E5%BA%B5-%E5%A4%A7%E5%B6%8B-271942709484271/
소요시간
2시간
그 외
※평균예산(1인): 점심 2,500엔~, 저녁 8,000엔~ ※메뉴: 오모테나시젠 2,750엔(세금 포함), 오마카세젠 1,750엔(세금 포함) ※완전 금연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軽井沢 庵 大嶋

점잔 빼지 않는 차분한 공간

점내는 개방적인 공간으로 되어 있으며, 테이블석 외에 개별실도 있습니다. 창 밖에는 푸르른 광경이 펼쳐지는 차분한 분위기. 점내의 한편에는 그릇을 좋아하는 주인의 골동품을 포함한 컬렉션이 늘어서 있으며, 갤러리처럼 되어 있으므로 요리를 기다리는 시간도 즐길 수 있습니다. 이 가게는 일본요리의 코스 요리인 '카이세키'를 기본으로 하여 점심은 물론 저녁도 정해진 메뉴만 있으므로 요구사항이 있는 경우는 예약 시에 전해 두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매번 메뉴가 바뀌는 '오모테나시젠'

‘오모테나시젠(おもてなし膳)' (2750엔)은 나무 트레이에 올려져 나오며, 회・타키아와세(炊き合わせ, 생선, 야채 등을 별도로 조리하여 한 그릇에 담아 내는 요리)・계란찜에, 간단한 반찬, 생선구이・밥・미소시루・디저트 등이 포함됩니다. 그야말로 정통파의 맛이 나는 일식으로, 무엇이든 소재의 맛을 즐길 수 있는 정성 들인 상차림입니다.  그렇다고는 하지만 매번 메뉴가 바뀌기 때문에 무엇이 나올지는 직접 가 봐야만 알 수 있는 즐거움입니다.

건강 지향이라면 '오마카세젠'

‘오마카세젠(おまかせ膳)' (1750엔)은 '오모테나시젠'보다도 요리의 갯수가 하나 적으며 보다 가볍고 건강한 메뉴. 이것도 시기에 따라 내용이 변하지만 회, 조림, 계란찜, 절임, 밥, 생선구이, 디저트 등을 맛볼 수 있습니다.

카루이자와 이오리 오시마

‘카루이자와 이오리 오시마(軽井沢 庵 大嶋)'는 본격 카이세키(懐石) 요리를 부담 없이 맛볼 수 있는 일식점. 카루이자와(軽井沢)와 나카카루이자와(中軽井沢)를 연결하는 카루이자와 바이패스에 면해 있으며, 콘크리트 벽과 건물로 구성된 모던하고 심플한 외관이 표식입니다. 젊고 연구에 열심인 주인이 계절 야채와 생선을 중심으로 한 일식을 제공해 줍니다. 주인의 모친이 정성을 들여서 키운 자연 재배 야채는 맛이 깊으며, 그 재료의 맛을 제대로 끌어내기 위해서 약하게 간을 하여 고급스러운 맛을 냈습니다. 카루이자와에는 일식을 파는 가게가 의외로 적기 때문에 귀중한 가게 중 하나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軽井沢 庵 大嶋

점잔 빼지 않는 차분한 공간

점내는 개방적인 공간으로 되어 있으며, 테이블석 외에 개별실도 있습니다. 창 밖에는 푸르른 광경이 펼쳐지는 차분한 분위기. 점내의 한편에는 그릇을 좋아하는 주인의 골동품을 포함한 컬렉션이 늘어서 있으며, 갤러리처럼 되어 있으므로 요리를 기다리는 시간도 즐길 수 있습니다. 이 가게는 일본요리의 코스 요리인 '카이세키'를 기본으로 하여 점심은 물론 저녁도 정해진 메뉴만 있으므로 요구사항이 있는 경우는 예약 시에 전해 두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매번 메뉴가 바뀌는 '오모테나시젠'

‘오모테나시젠(おもてなし膳)' (2750엔)은 나무 트레이에 올려져 나오며, 회・타키아와세(炊き合わせ, 생선, 야채 등을 별도로 조리하여 한 그릇에 담아 내는 요리)・계란찜에, 간단한 반찬, 생선구이・밥・미소시루・디저트 등이 포함됩니다. 그야말로 정통파의 맛이 나는 일식으로, 무엇이든 소재의 맛을 즐길 수 있는 정성 들인 상차림입니다.  그렇다고는 하지만 매번 메뉴가 바뀌기 때문에 무엇이 나올지는 직접 가 봐야만 알 수 있는 즐거움입니다.

건강 지향이라면 '오마카세젠'

‘오마카세젠(おまかせ膳)' (1750엔)은 '오모테나시젠'보다도 요리의 갯수가 하나 적으며 보다 가볍고 건강한 메뉴. 이것도 시기에 따라 내용이 변하지만 회, 조림, 계란찜, 절임, 밥, 생선구이, 디저트 등을 맛볼 수 있습니다.

예약하기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