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천 지옥 순례(地獄めぐり)

지옥 돌아보기는, 오이타현 벳푸시 (大分県別府市) 에 다수 존재하는 지하 200m이상에서 100m 전후의 뜨거운 수중기, 진흙, 열탕을 분출하는 원천 (지옥)을 돌며 즐기는 벳푸 온천의 인기 관광 코스입니다. 우미 지옥, 오니이시보즈 지옥, 가마도 지옥, 오니야마 지옥, 시라이케 지옥, 다츠마키 지옥, 치노이케 지옥의 총 8곳이 있고, 그 안에 우미 지옥 등의 4곳은, 2009년에 「벳푸의 지옥」으로서 나라의 명승에도 지정되어 있습니다. 열탕이 힘 세게 내뿜는 간헐천과, 새빨간 색의 연못등, 그 특징은 다양합니다. 꼭 각각의 차이를 즐기면서 지옥을 둘러 보시기 바랍니다.

주소
오이타현 벳푸시 간나와 559-1
교통정보
JR 벳푸역에서 가메노이 버스 간나와 방면행으로 25분, 우미지고쿠 마에, 또는 간나와 하차, 도보 1분
영업시간/휴일
8:00-17:00
공식사이트
http://www.beppu-jigoku.com/
입장료
7지옥 공통 관람권 어른 2,000엔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우미 지옥(海地獄)

지옥이라는 이름이 어울리지 않을 정도의 아름다움을 풍기는 코발트 블루의 우미 지옥. 이 선명한 연못의 파란색은, 온천 성분의 황산철이 녹아서 만들어진 것입니다. 언뜻 보면 시원한 파란색을 한 이 연못의 온도는 98도나 된답니다. 지옥의 열을 이용하여 키운 수련을 볼 수도 있습니다. 여기의 명물은, 온천으로 쪄 낸 「지옥 무시야키 푸딩」. 어딘가 그리우면서 낯익은 심플한 맛이랍니다.

오니이시보즈 지옥(鬼石坊主地獄)

보글보글 소리를 내가면서 뜨거운 진흙이 끓는 모습이 스님의 머리와 같이 보이는 것으로부터 이름지어진 오니이시보즈 지옥. 박력있는 분출 풍경이 인기인 지옥입니다. 지옥 옆에는 온천관 「벳푸 오니이시노유(べっぷ鬼石の湯)」와, 그 탕을 사용한 족욕탕도 있어서, 온천이 내어주는 다양한 즐거움을 체험 할 수 있습니다.

가마도 지옥(かまど地獄)

1쵸메부터 6쵸메까지, 다양하게 변형 된 지옥이 모인 가마도 지옥. 담배의 연기를 내뿜으면 수중기가 치솟는 신기한 지옥이 있거나, 온천의 증기를 이용한 발 찜질이 있거나, 마시면 몸에 좋다고 하는 온천이 있기도 하기 때문에 즐기는 방법도 다양하답니다.

오니야마 지옥(鬼山地獄)

다른 이름으로는 「와니(악어) 지옥, ワニ地獄」이라고도 불리는 오니야마 지옥. 여기에서는 1923년에 일본에서 처음으로 온천열을 이용하여 악어 사육이 시작되었습니다. 현재는 크로커다일, 앨리게이터 등 세계의 약 80마리의 악어를 사육하고 있습니다. 수요일, 토요일, 일요일에는 악어의 먹이 시간을 견학하는 것도 가능! 먹이를 쟁탈하는 악어들의 박력 있는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시라이케 지옥(白池地獄)

무색 투명에서 푸르스름한 색, 여름에는 녹색으로, 그 때마다 탕의 색이 변하는 시라이케 지옥. 탕의 온도와 압력, 화학 반응 등의 요인으로부터 그 때마다 독특한 아름다움을 보여줍니다. 원내에는 온천열을 이용한 열대어관도 있고, 피라루쿠, 피라니아라고 하는 무시무시한 사나운 물고기들을 볼 수가 있습니다.

다츠마키 지옥(龍巻地獄)

일정 간격으로 열탕을 내뿜는 간헐천・다츠마키 지옥. 윗 부분에 지붕이 없었다면, 무려 높이 50m까지 치솟는다는 박력 만점의 모습이 매력입니다. 분출이 시작 되기 전에 미리 장내 방송으로 알려주기 때문에 분출을 못보고 놓칠 걱정은 안하셔도 됩니다.

치노이케 지옥(血の池地獄)

치노이케 지옥은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천연 지옥입니다. 이 연못의 특징은 뭐라해도 그 색! 지하의 고온, 고압화로 화학 반응을 일으킨 산화철과 산화 마그네슘을 포함한 빨갛고 뜨거운 진흙이 지층에서 뿜어져 나와, 연못 한 면이 빨갛게 물들어져 있습니다. 자연이 만들어 냈다고는 상상이 안되는 빨간 연못의 스케일에 깜짝 놀라실겁니다!

출전:naoima /shutterstock

온천 지옥 순례(地獄めぐり)

지옥 돌아보기는, 오이타현 벳푸시 (大分県別府市) 에 다수 존재하는 지하 200m이상에서 100m 전후의 뜨거운 수중기, 진흙, 열탕을 분출하는 원천 (지옥)을 돌며 즐기는 벳푸 온천의 인기 관광 코스입니다. 우미 지옥, 오니이시보즈 지옥, 가마도 지옥, 오니야마 지옥, 시라이케 지옥, 다츠마키 지옥, 치노이케 지옥의 총 8곳이 있고, 그 안에 우미 지옥 등의 4곳은, 2009년에 「벳푸의 지옥」으로서 나라의 명승에도 지정되어 있습니다. 열탕이 힘 세게 내뿜는 간헐천과, 새빨간 색의 연못등, 그 특징은 다양합니다. 꼭 각각의 차이를 즐기면서 지옥을 둘러 보시기 바랍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우미 지옥(海地獄)

지옥이라는 이름이 어울리지 않을 정도의 아름다움을 풍기는 코발트 블루의 우미 지옥. 이 선명한 연못의 파란색은, 온천 성분의 황산철이 녹아서 만들어진 것입니다. 언뜻 보면 시원한 파란색을 한 이 연못의 온도는 98도나 된답니다. 지옥의 열을 이용하여 키운 수련을 볼 수도 있습니다. 여기의 명물은, 온천으로 쪄 낸 「지옥 무시야키 푸딩」. 어딘가 그리우면서 낯익은 심플한 맛이랍니다.

오니이시보즈 지옥(鬼石坊主地獄)

보글보글 소리를 내가면서 뜨거운 진흙이 끓는 모습이 스님의 머리와 같이 보이는 것으로부터 이름지어진 오니이시보즈 지옥. 박력있는 분출 풍경이 인기인 지옥입니다. 지옥 옆에는 온천관 「벳푸 오니이시노유(べっぷ鬼石の湯)」와, 그 탕을 사용한 족욕탕도 있어서, 온천이 내어주는 다양한 즐거움을 체험 할 수 있습니다.

가마도 지옥(かまど地獄)

1쵸메부터 6쵸메까지, 다양하게 변형 된 지옥이 모인 가마도 지옥. 담배의 연기를 내뿜으면 수중기가 치솟는 신기한 지옥이 있거나, 온천의 증기를 이용한 발 찜질이 있거나, 마시면 몸에 좋다고 하는 온천이 있기도 하기 때문에 즐기는 방법도 다양하답니다.

오니야마 지옥(鬼山地獄)

다른 이름으로는 「와니(악어) 지옥, ワニ地獄」이라고도 불리는 오니야마 지옥. 여기에서는 1923년에 일본에서 처음으로 온천열을 이용하여 악어 사육이 시작되었습니다. 현재는 크로커다일, 앨리게이터 등 세계의 약 80마리의 악어를 사육하고 있습니다. 수요일, 토요일, 일요일에는 악어의 먹이 시간을 견학하는 것도 가능! 먹이를 쟁탈하는 악어들의 박력 있는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시라이케 지옥(白池地獄)

무색 투명에서 푸르스름한 색, 여름에는 녹색으로, 그 때마다 탕의 색이 변하는 시라이케 지옥. 탕의 온도와 압력, 화학 반응 등의 요인으로부터 그 때마다 독특한 아름다움을 보여줍니다. 원내에는 온천열을 이용한 열대어관도 있고, 피라루쿠, 피라니아라고 하는 무시무시한 사나운 물고기들을 볼 수가 있습니다.

다츠마키 지옥(龍巻地獄)

일정 간격으로 열탕을 내뿜는 간헐천・다츠마키 지옥. 윗 부분에 지붕이 없었다면, 무려 높이 50m까지 치솟는다는 박력 만점의 모습이 매력입니다. 분출이 시작 되기 전에 미리 장내 방송으로 알려주기 때문에 분출을 못보고 놓칠 걱정은 안하셔도 됩니다.

치노이케 지옥(血の池地獄)

치노이케 지옥은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천연 지옥입니다. 이 연못의 특징은 뭐라해도 그 색! 지하의 고온, 고압화로 화학 반응을 일으킨 산화철과 산화 마그네슘을 포함한 빨갛고 뜨거운 진흙이 지층에서 뿜어져 나와, 연못 한 면이 빨갛게 물들어져 있습니다. 자연이 만들어 냈다고는 상상이 안되는 빨간 연못의 스케일에 깜짝 놀라실겁니다!

출전:naoima /shutterstock

예약하기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