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치죠다니 아사쿠라씨 유적

이치죠다니 아사쿠라씨 유적 (一乗谷朝倉氏遺跡)'은 동남쪽 약 10킬로에 걸쳐, 당시의 저택과 사원, 도로까지도 그대로의 모습을 남겨져 있는 거대 유적. 여기까지 보존 상태가 좋은 유적은 일본에서도 귀하고, 국가의 특별 사적과 특별 명승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이 유적은 13세기 후반부터 약 100년에 걸쳐 이 지역을 다스린 아사쿠라씨 (朝倉氏)의 성시(城市)였지만, 1573년에 무장・오다 노부나가 (織田信長)에게 패하여, 이후 400년간 땅에 잠들고 있었던 곳이랍니다. 1967년의 조사에서 발견되었습니다.

주소
후쿠이현 후쿠이시 키도노우치쵸
Tel
+81-776-41-2173
교통정보
JR 후쿠이역에서 게이후쿠버스 도고선 죠쿄지행으로 25분, 아사쿠라간마에 하차
공식사이트
http://www3.fctv.ne.jp/~asakura/
소요시간
반나절~1일
그 외
※시설에 따라서는 별도 요금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아사쿠라관터

아사쿠라씨의 주거로 사용 된 저택이 있었던 '아사쿠라관터 (朝倉館跡)'에는 지금도 입구에 위엄 있는 당문이 우뚝 서 있고, 유적의 심볼로 되어 있습니다. 광대한 부지 면적은 유력자였던 아사쿠라씨만이 누릴 수 있었던 것. 부지내의 북쪽에는 거주 공간, 남쪽에는 접객 공간이었다고 하는 것 외에, 남쪽에 있는 화단은 일본에서 가장 오래 된 화단터라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유도노아토 정원(湯殿跡庭園)

랜덤으로 돌이 놓여진 것처럼 보여지는 '유도노아토 정원 (湯殿跡庭園)'. 실은 이 정원은, 감상용으로 자연석을 배치하는 이시구미 (石組)라고 하는 치밀한 조원 계획의 일부를 보실수가 있습니다. 네모나고 거친 돌이 늘어선 모습은, 난세의 전국 시대를 살아온 무장들의 기풍을 잘 표현해 낸 정원으로 되어 있습니다.

출전:国道をゆく

스와야카타아토 정원(諏訪館跡庭園)

아사쿠라씨 제 5대의 성주가 그 부인을 위해 만든 것이 '스와야카타아토 정원 (諏訪館跡庭園)'입니다. 유적 중에서 가장 웅장하고 아름답다고 하며, 원내의 돌도 낮고 동글 동글한 모습이 여성스러움을 표현하고 있어서, 유도노아토 정원하고는 대조적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유적 발굴 전에는, 정원내의 표돌이라고 하는 역대 당주의 이름이 세겨진 돌만이 지상에 나와있어서, 주변 사람들은 모두 무덤이라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당시의 길거리를 재현

유적의 중심부에는 무가 저택과 장사꾼의 집이 줄지어 있는 길거리가 충실하게 재현되어 있습니다. 저택 안을 들여다 보면, 더 가깝게 당시의 생활을 계층별로 알 수 있습니다. 또한, 당일에 신청 가능한  일본 전통 의상을 입어보는 체험도 실시중. 약 20분간의 길거리 산책과 사진 촬영으로, 당시의 분위기를 직접 느껴봅시다.

이치죠다니 아사쿠라씨 유적

이치죠다니 아사쿠라씨 유적 (一乗谷朝倉氏遺跡)'은 동남쪽 약 10킬로에 걸쳐, 당시의 저택과 사원, 도로까지도 그대로의 모습을 남겨져 있는 거대 유적. 여기까지 보존 상태가 좋은 유적은 일본에서도 귀하고, 국가의 특별 사적과 특별 명승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이 유적은 13세기 후반부터 약 100년에 걸쳐 이 지역을 다스린 아사쿠라씨 (朝倉氏)의 성시(城市)였지만, 1573년에 무장・오다 노부나가 (織田信長)에게 패하여, 이후 400년간 땅에 잠들고 있었던 곳이랍니다. 1967년의 조사에서 발견되었습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아사쿠라관터

아사쿠라씨의 주거로 사용 된 저택이 있었던 '아사쿠라관터 (朝倉館跡)'에는 지금도 입구에 위엄 있는 당문이 우뚝 서 있고, 유적의 심볼로 되어 있습니다. 광대한 부지 면적은 유력자였던 아사쿠라씨만이 누릴 수 있었던 것. 부지내의 북쪽에는 거주 공간, 남쪽에는 접객 공간이었다고 하는 것 외에, 남쪽에 있는 화단은 일본에서 가장 오래 된 화단터라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유도노아토 정원(湯殿跡庭園)

랜덤으로 돌이 놓여진 것처럼 보여지는 '유도노아토 정원 (湯殿跡庭園)'. 실은 이 정원은, 감상용으로 자연석을 배치하는 이시구미 (石組)라고 하는 치밀한 조원 계획의 일부를 보실수가 있습니다. 네모나고 거친 돌이 늘어선 모습은, 난세의 전국 시대를 살아온 무장들의 기풍을 잘 표현해 낸 정원으로 되어 있습니다.

출전:国道をゆく

스와야카타아토 정원(諏訪館跡庭園)

아사쿠라씨 제 5대의 성주가 그 부인을 위해 만든 것이 '스와야카타아토 정원 (諏訪館跡庭園)'입니다. 유적 중에서 가장 웅장하고 아름답다고 하며, 원내의 돌도 낮고 동글 동글한 모습이 여성스러움을 표현하고 있어서, 유도노아토 정원하고는 대조적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유적 발굴 전에는, 정원내의 표돌이라고 하는 역대 당주의 이름이 세겨진 돌만이 지상에 나와있어서, 주변 사람들은 모두 무덤이라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당시의 길거리를 재현

유적의 중심부에는 무가 저택과 장사꾼의 집이 줄지어 있는 길거리가 충실하게 재현되어 있습니다. 저택 안을 들여다 보면, 더 가깝게 당시의 생활을 계층별로 알 수 있습니다. 또한, 당일에 신청 가능한  일본 전통 의상을 입어보는 체험도 실시중. 약 20분간의 길거리 산책과 사진 촬영으로, 당시의 분위기를 직접 느껴봅시다.

예약하기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