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라도 오란다쇼칸

히라도 오란다쇼칸(平戸オランダ商館, 히라도 네덜란드 상관)'은 네덜란드 동인도회사에 의해 설립된 동아시아의 무역거점이었습니다. 1609년 네덜란드와의 국교 성립시 만들어져 수입품의 관리 등을 담당하였으나, 1641년에 허물어지면서 그 거점은 히라도(平戸)에서 나가사키로 옮겨졌습니다. 그 '히라도 오란다쇼칸'의 창고를 2011년에 복원하여, 관내에 네덜란드의 대항해시대의 모습, 히라도와 네덜란드 및 일본과 네덜란드의 관계 등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를 전시하고 있습니다.

주소
나가사키현 히라도시 오쿠보쵸 2477
교통정보
JR사세보(佐世保)역에서 도보 2분 거리의 사세보 버스센터(佐世保バスセンター)에서 사이히 버스(西肥バス) 히라도잔바시(平戸桟橋) 행으로 1시간 25분, 종점 하차, 도보 3분
영업시간/휴일
8:30-17:30
6월 셋째 주 화-목요일 휴관
공식사이트
http://hirado-shoukan.jp/
입장료
310엔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일본과 네덜란드의 양식미가 융합된 건물

복원된 건물은 1639년에 완성된 거대한 석조 창고로서, 일본 최초의 서양식 건축물이었습니다. 외관 및 구조는 네덜란드의 건축 양식을 따랐으나, 지붕 등 일부분은 일본 건축의 요소도 채용하여, 일본식과 서양식을 절충한 스타일입니다.

당시 쇼칸(商館, 상관)의 업무 현장을 체감할 수 있습니다!

건물 내부에는 히라도 오란도쇼칸장의 집무실이 재현되어 있어, 당시의 쇼칸의 업무 현장을 체감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책상에 앉아 깃털로 된 펜을 쥐고 있으면, 기분은 초대 히라도 오란다쇼칸장, 쟈크 스펙스(Jacques Specx)가 된 듯!?

등대 역할을 하던 죠토노하나(常灯の鼻)

상관이 있던 자리의 북동쪽 모퉁이 한켠에 돌을 높게 쌓아올린 곳이 있습니다. 이 곳은 '죠토노하나'라고 부르며, 네덜란드 선박이 입항할 때의 길잡이, 등대 역할을 하였던 시설이 남아있는 곳으로, 지금도 히라도항에 드나드는 선박들을 비추는, 역사의 산증인입니다.

주변에 남아있는 네덜란드에 관련된 흔적

쇼칸 주변에는 과거에 상관 내부가 밖에서 들여다보이지 않도록 만들었던 '오란다베이(オランダ塀, 네덜란드 담벽)' 및 상관원들이 이용했던 '오란다이도(オランダ井戸, 네덜란드 우물)', 오란다쇼칸 건축에 종사했던 석공들이 그 기술을 활용하여 지었다고 알려진 '오란다바시(オランダ橋, 네덜란드 다리)' 등이 있어, 현재까지도 다양한 일-네덜란드 교류의 증거를 볼 수 있습니다.

히라도 오란다쇼칸

히라도 오란다쇼칸(平戸オランダ商館, 히라도 네덜란드 상관)'은 네덜란드 동인도회사에 의해 설립된 동아시아의 무역거점이었습니다. 1609년 네덜란드와의 국교 성립시 만들어져 수입품의 관리 등을 담당하였으나, 1641년에 허물어지면서 그 거점은 히라도(平戸)에서 나가사키로 옮겨졌습니다. 그 '히라도 오란다쇼칸'의 창고를 2011년에 복원하여, 관내에 네덜란드의 대항해시대의 모습, 히라도와 네덜란드 및 일본과 네덜란드의 관계 등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를 전시하고 있습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일본과 네덜란드의 양식미가 융합된 건물

복원된 건물은 1639년에 완성된 거대한 석조 창고로서, 일본 최초의 서양식 건축물이었습니다. 외관 및 구조는 네덜란드의 건축 양식을 따랐으나, 지붕 등 일부분은 일본 건축의 요소도 채용하여, 일본식과 서양식을 절충한 스타일입니다.

당시 쇼칸(商館, 상관)의 업무 현장을 체감할 수 있습니다!

건물 내부에는 히라도 오란도쇼칸장의 집무실이 재현되어 있어, 당시의 쇼칸의 업무 현장을 체감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책상에 앉아 깃털로 된 펜을 쥐고 있으면, 기분은 초대 히라도 오란다쇼칸장, 쟈크 스펙스(Jacques Specx)가 된 듯!?

등대 역할을 하던 죠토노하나(常灯の鼻)

상관이 있던 자리의 북동쪽 모퉁이 한켠에 돌을 높게 쌓아올린 곳이 있습니다. 이 곳은 '죠토노하나'라고 부르며, 네덜란드 선박이 입항할 때의 길잡이, 등대 역할을 하였던 시설이 남아있는 곳으로, 지금도 히라도항에 드나드는 선박들을 비추는, 역사의 산증인입니다.

주변에 남아있는 네덜란드에 관련된 흔적

쇼칸 주변에는 과거에 상관 내부가 밖에서 들여다보이지 않도록 만들었던 '오란다베이(オランダ塀, 네덜란드 담벽)' 및 상관원들이 이용했던 '오란다이도(オランダ井戸, 네덜란드 우물)', 오란다쇼칸 건축에 종사했던 석공들이 그 기술을 활용하여 지었다고 알려진 '오란다바시(オランダ橋, 네덜란드 다리)' 등이 있어, 현재까지도 다양한 일-네덜란드 교류의 증거를 볼 수 있습니다.

예약하기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