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라바 엔

나가사키 항이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에 세워진 구라바 엔(グラバー園)은 1974년에 개장한 이래 나가사키를 대표하는 관광지입니다. 또한, 이곳은 옛날 서양인들의 거주지로써 화려한 삶을 전해주는 장소이자, 일본 근대화의 상징으로도 유명합니다. 구 구라바 주택(旧グラバー住宅), 구 린가 주택(旧リンガー住宅), 구 오르토 주택(旧オルト住宅)은 일본의 국가 중요 문화재이며, 일본의 초기 서양식 건축과 서양인 거주자의 생활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유산입니다. 역사의 증인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이 구라바 엔을 한껏 만끽해 봅시다.

주소
나가사키현 나가사키시 미나미야마테마치 8-1
교통정보
JR 나가사키 역에서 바로 옆의 나가사키 에키마에 정류장에서 노면전차 쇼가쿠지시타 행을 타고 7분, 츠키마치 정류장에서 하차하여, 이시바시 행으로 환승 후 7분, 오우라 텐슈도 정류장에서 하차하여 도보 7분
영업시간/휴일
8-18시(7월 하순-10월 상순은 21시 30분까지, 크리스마스 기간에는 21시까지, 최종 입장 시간은 폐장 20분 전까지)
무휴
공식사이트
http://www.glover-garden.jp/
입장료
성인 620엔, 고등학생 310엔, 초-중학생 180엔
베스트 시즌
구라바 나이트' 7월 중순부터 10월 초순에 걸쳐※매년 개최 일시가 달라집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세계 유산 '구 구라바 주택(旧グラバー住宅)'

1863년에 세워진 스코틀랜드 출신의 무역상인 토머스 브레이크 글로버의 고택인 '구 구라바 주택(旧グラバー住宅)'은 현존하는 목조 양관으로는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물로, 2015년 7월에 세계 문화유산에 등록되었습니다. 위에서 보면 네 잎 클로버의 모양을 한 지붕이 특징입니다.

구 구라바 주택의 내부

구라바 저택의 내부는, 가족의 휴식처로 사용된 응접실과 밝은 온실, 대식당 등이 있습니다. 살림살이와 함께 옛 요리도 재현되어 있어 당시의 생활상을 피부로 느낄 수 있습니다.

카페 '지유테이(自由亭)'

구라바 엔에는 일본 최초의 서양 레스토랑인 '지유테이(自由亭)가 있습니다. 24시간에 걸쳐 물에서 추출하는 더치 아이스 커피나 나가사키의 명물인 카스텔라도 일품입니다. 저 멀리 항구가 보이는 근사한 공간에서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는 것은 어떨까요?

느긋하게 감상할 수 있는 최고의 풍경

구라바 엔은 언덕의 경사면에 위치하여 나가사키 항의 풍경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답니다. 바다와 산을 배경으로 하니, 무척 아름다워 계속해서 바라보고만 싶은 경치입니다. 또 원내의 곳곳에는 벤치가 설치되어 있는데, 경치를 바라보며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겠죠.

야간 라이트 업

구라바 엔은 7월 중순부터 10월 초에 걸쳐 'GLOVER'S NIGHT (구라바 나이트)'라고 하여 개장 시간이 연장됩니다. 구 구라바 주택을 비롯하여 모든 양관에 라이트가 비치고, 그 밑으로는 나가사키의 야경이 펼쳐진답니다. 환상적인 분위기와 함께 비어 가든과 같은 다채로운 이벤트를 즐길 수 있습니다.

운을 부르는 하트 스톤

원내의 어딘가에는 2개의 하트 모양을 한 포석이 있다고 합니다. 이를 발견하여 만지면 행운을 거머쥘 수 있다고 하는데요. 지금은 지도에 장소가 표시되어 있다지만, 자력으로 찾아보는 것도 재밌을 것 같군요.

오우라 천주당 (大浦天主堂)

구라바 저택 근처에는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교회인 '오우라 천주당(大浦天主堂)'이 있습니다. 1597년에 천주교 금교령에 의해 순교한 26 성인에게 바치는 교회로서, 1865년에 완성되었습니다. 서양식 건축으로는 드물게 일본의 국보로 지정된 역사적으로 중요한 건물입니다.

구라바 스카이로드 (グラバースカイロード)

나가사키의 이시바시 역 부근에서 구라바 엔 제2 게이트로 연결되는 구라바 스카이로드(グラバースカイロード)는 아래로 펼쳐지는 나가사키 시내를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에스컬레이터로 올라가는 도중에도 창을 통해 경치를 볼 수 있고, 2F에서 내리면 바로 전망대가 나옵니다.

구라바 엔

나가사키 항이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에 세워진 구라바 엔(グラバー園)은 1974년에 개장한 이래 나가사키를 대표하는 관광지입니다. 또한, 이곳은 옛날 서양인들의 거주지로써 화려한 삶을 전해주는 장소이자, 일본 근대화의 상징으로도 유명합니다. 구 구라바 주택(旧グラバー住宅), 구 린가 주택(旧リンガー住宅), 구 오르토 주택(旧オルト住宅)은 일본의 국가 중요 문화재이며, 일본의 초기 서양식 건축과 서양인 거주자의 생활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유산입니다. 역사의 증인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이 구라바 엔을 한껏 만끽해 봅시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세계 유산 '구 구라바 주택(旧グラバー住宅)'

1863년에 세워진 스코틀랜드 출신의 무역상인 토머스 브레이크 글로버의 고택인 '구 구라바 주택(旧グラバー住宅)'은 현존하는 목조 양관으로는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물로, 2015년 7월에 세계 문화유산에 등록되었습니다. 위에서 보면 네 잎 클로버의 모양을 한 지붕이 특징입니다.

구 구라바 주택의 내부

구라바 저택의 내부는, 가족의 휴식처로 사용된 응접실과 밝은 온실, 대식당 등이 있습니다. 살림살이와 함께 옛 요리도 재현되어 있어 당시의 생활상을 피부로 느낄 수 있습니다.

카페 '지유테이(自由亭)'

구라바 엔에는 일본 최초의 서양 레스토랑인 '지유테이(自由亭)가 있습니다. 24시간에 걸쳐 물에서 추출하는 더치 아이스 커피나 나가사키의 명물인 카스텔라도 일품입니다. 저 멀리 항구가 보이는 근사한 공간에서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는 것은 어떨까요?

느긋하게 감상할 수 있는 최고의 풍경

구라바 엔은 언덕의 경사면에 위치하여 나가사키 항의 풍경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답니다. 바다와 산을 배경으로 하니, 무척 아름다워 계속해서 바라보고만 싶은 경치입니다. 또 원내의 곳곳에는 벤치가 설치되어 있는데, 경치를 바라보며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겠죠.

야간 라이트 업

구라바 엔은 7월 중순부터 10월 초에 걸쳐 'GLOVER'S NIGHT (구라바 나이트)'라고 하여 개장 시간이 연장됩니다. 구 구라바 주택을 비롯하여 모든 양관에 라이트가 비치고, 그 밑으로는 나가사키의 야경이 펼쳐진답니다. 환상적인 분위기와 함께 비어 가든과 같은 다채로운 이벤트를 즐길 수 있습니다.

운을 부르는 하트 스톤

원내의 어딘가에는 2개의 하트 모양을 한 포석이 있다고 합니다. 이를 발견하여 만지면 행운을 거머쥘 수 있다고 하는데요. 지금은 지도에 장소가 표시되어 있다지만, 자력으로 찾아보는 것도 재밌을 것 같군요.

오우라 천주당 (大浦天主堂)

구라바 저택 근처에는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교회인 '오우라 천주당(大浦天主堂)'이 있습니다. 1597년에 천주교 금교령에 의해 순교한 26 성인에게 바치는 교회로서, 1865년에 완성되었습니다. 서양식 건축으로는 드물게 일본의 국보로 지정된 역사적으로 중요한 건물입니다.

구라바 스카이로드 (グラバースカイロード)

나가사키의 이시바시 역 부근에서 구라바 엔 제2 게이트로 연결되는 구라바 스카이로드(グラバースカイロード)는 아래로 펼쳐지는 나가사키 시내를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에스컬레이터로 올라가는 도중에도 창을 통해 경치를 볼 수 있고, 2F에서 내리면 바로 전망대가 나옵니다.

예약하기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