겐비케

출전:PIXTA

이와테현(岩手県)의 '겐비케(厳美渓)'는 1927년에 국가명승지 및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전체 길이 2km에 달하는 아름다운 계곡입니다. '겐비케'는 예로부터 경승지로서 친숙하여 16세기 경에 이 일대를 통치하던 무장도 이 곳을 찬미하였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봄에는 만개한 벚꽃과 눈 녹은 물이 만들어내는 계곡미, 가을에는 마치 그림을 그려놓은 듯이 산을 붉게 물들이는 아름다운 단풍 등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풍경을 즐길 수 있는 '겐비케'는 일년내내 인기가 많은 관광지입니다.

주소
이와테현 이치노세키시 겐비쵸아자미나미타키노우에
Tel
+81-191-23-2350
교통정보
JR 이치노세키(一ノ関)역에서 이와테현 교통 버스(岩手県交通バス) 겐비케(厳美渓) 행으로 20분, 겐비케 하차
공식사이트
http://www.ichitabi.jp/spot/data.php?no=8
소요시간
30분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PIXTA

계곡을 따라 흐드러지게 핀 200그루의 벚나무

4월 하순부터 5월 상순에 걸쳐 제철을 맞는 '겐비케'의 벚꽃. 기암과 폭포 등 역동적인 경관이 이어지는 계곡 양쪽 약 2km에 걸쳐 약 200그루의 벚나무가 흐드러지게 핍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오랜 수령의 에도히칸이라고 불리는 종류의 벚나무는 16세기 경에 이 곳을 통치했던 무장이 심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출전:blogspot

계곡과 단풍의 멋진 대비

10월 중순 경부터 서서히 물들기 시작하여 10월 하순 경에 절정을 맞는 '겐비케'의 단풍. 이 시기가 되면 계곡가의 나무들은 아름다운 붉은빛과 노란빛으로 물들어 계곡 전체를 선명하게 물들입니다. 계곡을 따라 흐르는 에메랄드그린 빛깔의 물과 흰 물보라를 일으키는 폭포, 선명하게 물든 단풍이 만들어내는 멋진 대비는 꼭 봐야하는 경치입니다.

출전:PIXTA

세계적으로도 진귀한 하늘을 나는 당고(경단)

'겐비케'의 명물이라고 하면 '칵코야(郭公屋)'의 '칵코당고(郭公だんご)'입니다. 이 곳은 계곡을 사이에 두고 반대편에 있어, 계곡 상공에 드리운 로프에 아래에서 주문을 적은 메모와 돈을 바구니에 넣어 나무망치로 종을 울리면 바구니가 끌어올려져 주문한 당고와 차가 담겨 내려옵니다.

출전:食べログ

겐비케

이와테현(岩手県)의 '겐비케(厳美渓)'는 1927년에 국가명승지 및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전체 길이 2km에 달하는 아름다운 계곡입니다. '겐비케'는 예로부터 경승지로서 친숙하여 16세기 경에 이 일대를 통치하던 무장도 이 곳을 찬미하였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봄에는 만개한 벚꽃과 눈 녹은 물이 만들어내는 계곡미, 가을에는 마치 그림을 그려놓은 듯이 산을 붉게 물들이는 아름다운 단풍 등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풍경을 즐길 수 있는 '겐비케'는 일년내내 인기가 많은 관광지입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PIXTA

계곡을 따라 흐드러지게 핀 200그루의 벚나무

4월 하순부터 5월 상순에 걸쳐 제철을 맞는 '겐비케'의 벚꽃. 기암과 폭포 등 역동적인 경관이 이어지는 계곡 양쪽 약 2km에 걸쳐 약 200그루의 벚나무가 흐드러지게 핍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오랜 수령의 에도히칸이라고 불리는 종류의 벚나무는 16세기 경에 이 곳을 통치했던 무장이 심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출전:blogspot

계곡과 단풍의 멋진 대비

10월 중순 경부터 서서히 물들기 시작하여 10월 하순 경에 절정을 맞는 '겐비케'의 단풍. 이 시기가 되면 계곡가의 나무들은 아름다운 붉은빛과 노란빛으로 물들어 계곡 전체를 선명하게 물들입니다. 계곡을 따라 흐르는 에메랄드그린 빛깔의 물과 흰 물보라를 일으키는 폭포, 선명하게 물든 단풍이 만들어내는 멋진 대비는 꼭 봐야하는 경치입니다.

출전:PIXTA

세계적으로도 진귀한 하늘을 나는 당고(경단)

'겐비케'의 명물이라고 하면 '칵코야(郭公屋)'의 '칵코당고(郭公だんご)'입니다. 이 곳은 계곡을 사이에 두고 반대편에 있어, 계곡 상공에 드리운 로프에 아래에서 주문을 적은 메모와 돈을 바구니에 넣어 나무망치로 종을 울리면 바구니가 끌어올려져 주문한 당고와 차가 담겨 내려옵니다.

출전:食べログ

예약하기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