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프・드・부초

출전:食べログ

창업 이래 2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며 본격 스페인 요리를 부담 없이 맛볼 수 있는 세련된 레스토랑. 바루처럼 가볍게 한 잔부터 파에야를 비롯한 본격 스페인 요리까지, 폭넓은 다양한 요리와 부담 없는 가격의 와인을 제공합니다. 주문을 받고 나서부터 만들기 시작하는 본고장 파에야가 간판 메뉴. 한 시간 정도 걸리지만, 갓 만든 따끈따끈한 어패류가 듬뿍 들어간 파에야는 한번 맛보면 틀림없이 팬이 될 거예요. 파에야는 점심으로도 즐길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다양한 일품요리를 갖추고 있습니다.

주소
사이타마현 사이타마시 우라와구 타카사고 1-8-3 나가이 빌딩 2층
Tel
+81-48-825-8297
교통정보
JR 우라와역 서쪽 출구에서 걸어서 2분
영업시간/휴일
[월]
17:00~23:00
[화~토]
11:30~14:30
일요일 외에 월요일 부정기적 휴일
소요시간
60분
그 외
※평균예산(한 명): 점심 1,000~2,000엔, 저녁 4,000~5,000엔 ※메뉴: 파에야 런치 2,484엔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食べログ

어패류가 듬뿍! 본고장 파에야

주문을 받고 나서부터 만드는 본격 파에야가 가장 신경 써서 만드는 요리. 넘쳐날 정도로 가득한 새우, 오징어, 홍합, 바지락 등의 재료가 수북이. 밥알 하나하나가 살아 있고 맛이 배어들어 감칠맛 듬뿍! 주문은 2인분 이상이며 완성까지 한 시간 정도 걸리지만, 그만한 가치 있는 일품입니다.

출전:食べログ

점심부터 호화롭게 파에야 '파에야 런치'

2인분부터 시킬 수 있는 '파에야 런치(パエリヤランチ)'(2,484엔)는 이 가게가 자랑하는 파에야를 중심으로 한 저렴한 런치 코스. 4종류의 화려한 전채 모둠을 시작으로 토마토 찜이나 아히죠와 같은 작은 냄비 요리(카스에라 요리) 2가지, 오늘의 메인 요리, 디저트와 커피가 딸린 호화로운 코스입니다.

출전:食べログ

가장 인기 있는 단품 메뉴 '세고비아풍 버섯'

'세고비아풍 버섯(マッシュルームのセゴビア風)'(750엔)은 버섯에 잘게 다진 생햄을 채워 넣고 올리브 오일이 듬뿍 담긴 냄비에서 찐 아히죠. 재료의 감칠맛이 녹아난 올리브 오일을, 딸려서 나오는 빵으로 찍어 먹으면 그 맛이 일품! 200엔 추가하면 빵은 리필 가능합니다.

출전:食べログ

셰프・드・부초

창업 이래 2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며 본격 스페인 요리를 부담 없이 맛볼 수 있는 세련된 레스토랑. 바루처럼 가볍게 한 잔부터 파에야를 비롯한 본격 스페인 요리까지, 폭넓은 다양한 요리와 부담 없는 가격의 와인을 제공합니다. 주문을 받고 나서부터 만들기 시작하는 본고장 파에야가 간판 메뉴. 한 시간 정도 걸리지만, 갓 만든 따끈따끈한 어패류가 듬뿍 들어간 파에야는 한번 맛보면 틀림없이 팬이 될 거예요. 파에야는 점심으로도 즐길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다양한 일품요리를 갖추고 있습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전:食べログ

어패류가 듬뿍! 본고장 파에야

주문을 받고 나서부터 만드는 본격 파에야가 가장 신경 써서 만드는 요리. 넘쳐날 정도로 가득한 새우, 오징어, 홍합, 바지락 등의 재료가 수북이. 밥알 하나하나가 살아 있고 맛이 배어들어 감칠맛 듬뿍! 주문은 2인분 이상이며 완성까지 한 시간 정도 걸리지만, 그만한 가치 있는 일품입니다.

출전:食べログ

점심부터 호화롭게 파에야 '파에야 런치'

2인분부터 시킬 수 있는 '파에야 런치(パエリヤランチ)'(2,484엔)는 이 가게가 자랑하는 파에야를 중심으로 한 저렴한 런치 코스. 4종류의 화려한 전채 모둠을 시작으로 토마토 찜이나 아히죠와 같은 작은 냄비 요리(카스에라 요리) 2가지, 오늘의 메인 요리, 디저트와 커피가 딸린 호화로운 코스입니다.

출전:食べログ

가장 인기 있는 단품 메뉴 '세고비아풍 버섯'

'세고비아풍 버섯(マッシュルームのセゴビア風)'(750엔)은 버섯에 잘게 다진 생햄을 채워 넣고 올리브 오일이 듬뿍 담긴 냄비에서 찐 아히죠. 재료의 감칠맛이 녹아난 올리브 오일을, 딸려서 나오는 빵으로 찍어 먹으면 그 맛이 일품! 200엔 추가하면 빵은 리필 가능합니다.

출전:食べログ

예약하기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