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쨩

1940년대부터 영업하고 있는 야키토리 이자카야. 그 옛날부터 계속 채워서 사용하고 있는 쇼유 타레 (간장 소스)가 들어가 있는 항아리에서도 그 긴 시간의 정성이 전해집니다. 단 맛의 타레가 식욕을 자극하는 꼬치요리,「야키토리(焼き鳥)」「야키통(焼きとん)」은 어느것이나 다 저렴하면서 테이크 아웃일 경우는 가게 안 가격보다 10엔 저렴해진답니다. 일본스러운 "이자카야 문화"에 접할 수 있는 곳입니다.

주소
도쿄도 미나토구 아자부주방 2-1-1 아베 빌딩 1층
Tel
+81-3-3451-5825
교통정보
도쿄 메트로 오에도선 아자부주방역에서 도보 3분
영업시간/휴일
14:45-22:30 ( 토/공휴일 -21:00)
일요일 휴무
그 외
※평균예산 (1인) : 1,000엔~ ※메뉴 : 야키토리 모모니쿠 170엔, 야키통 170엔, 야키토리동 800엔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70년 넘게 사랑 받아 온 가게

현재의 장소에서 1940년대부터 영업하고 있으며, 매일 오는 단골 손님도 있는 이곳. 그렇기 때문에 부담없이 먹을 수 있도록 가격 설정이 되어 있습니다. 또한 잠깐 들려서 테이크 아웃으로 좋아하는 야키토리를 먹으며 돌아다니는 관광객도 많다고 합니다.

달콤한 타레와 술은 찰떡 궁합

「야키토리 모모니쿠 (허벅지살)」 (170엔), 「야키통」(170엔) 이라는 꼬치 종류가 이 곳의 간판 메뉴입니다. 달콤한 타레 소스를 듬뿍 찍어서 먹는 꼬치는 무의식 중에 술잔에 자꾸 손이 갈 것만 같아요! 단골 손님 중에는 오픈하자마자 술을 마시기 시작하는 분의 모습도 보입니다.

정성껏 푹 끓인 내장이 살살 녹다

또 한가지 추천하고 싶은 것은 큰 냄비에 보글보글 푹 끓여진 「규 모츠 (소 내장) 니코미」 (660엔) 입니다. 원래 내장 쪽의 요리가 이 가게의 메인이었던 만큼, 그 맛은 환상적! 꼬치 종류와 같이 달콤한 양념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아베쨩

1940년대부터 영업하고 있는 야키토리 이자카야. 그 옛날부터 계속 채워서 사용하고 있는 쇼유 타레 (간장 소스)가 들어가 있는 항아리에서도 그 긴 시간의 정성이 전해집니다. 단 맛의 타레가 식욕을 자극하는 꼬치요리,「야키토리(焼き鳥)」「야키통(焼きとん)」은 어느것이나 다 저렴하면서 테이크 아웃일 경우는 가게 안 가격보다 10엔 저렴해진답니다. 일본스러운 "이자카야 문화"에 접할 수 있는 곳입니다.

※ 위의 정보는 일본어 혹은 Google을 통해 기계적으로 번역된 영어로 표시되므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70년 넘게 사랑 받아 온 가게

현재의 장소에서 1940년대부터 영업하고 있으며, 매일 오는 단골 손님도 있는 이곳. 그렇기 때문에 부담없이 먹을 수 있도록 가격 설정이 되어 있습니다. 또한 잠깐 들려서 테이크 아웃으로 좋아하는 야키토리를 먹으며 돌아다니는 관광객도 많다고 합니다.

달콤한 타레와 술은 찰떡 궁합

「야키토리 모모니쿠 (허벅지살)」 (170엔), 「야키통」(170엔) 이라는 꼬치 종류가 이 곳의 간판 메뉴입니다. 달콤한 타레 소스를 듬뿍 찍어서 먹는 꼬치는 무의식 중에 술잔에 자꾸 손이 갈 것만 같아요! 단골 손님 중에는 오픈하자마자 술을 마시기 시작하는 분의 모습도 보입니다.

정성껏 푹 끓인 내장이 살살 녹다

또 한가지 추천하고 싶은 것은 큰 냄비에 보글보글 푹 끓여진 「규 모츠 (소 내장) 니코미」 (660엔) 입니다. 원래 내장 쪽의 요리가 이 가게의 메인이었던 만큼, 그 맛은 환상적! 꼬치 종류와 같이 달콤한 양념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예약하기

전체 보기